2010/01/24 - [시애틀 이야기] - 미국에서도 사이비 종교가?

예전에 집까지 방문해서 찾아온 사이비 종교가 있다고 포스팅 했었잖아요.
어제 버스 기다리고 있는데 한 할머니가 저에게 다가오시더라고요.

(마구 다가오시는) 할머니: Excuse me.
불타는쓰레빠: 한 발자국 뒤로 물러나며, -_-??
할머니: Where are you from?
불타는쓰레빠: South Korea
할머니: 한국분이세요? 한국말 할 줄 알아요?
불타는쓰레빠: 네.

한국인이라니까 굉장히 기뻐하시면서 가방에서 주섬주섬 종이를 꺼내시더라고요.
알고 봤더니 또... ㅠ_ㅠ


이런 걸 주시더라고요.

그러면서 한인들 사이에서는 항상 단골 질문인 시애틀은 언제 왔냐, 학교는 다니냐, 남자친구는 있냐,
결혼은 했냐 (저 여기서 완전 충격이었어요!! 얼마나 늙어보이면 이 나이에 결혼을... ㅠ_ㅠ)............................
초면인데도 이런 질문들을 하시더라고요;;
심지어 결혼하지 않았다니까 자기 아들이 미국 시민권자인데 며느리 삼고 싶으시다며 -_-
처음 봤는데 말이죠;;
그래도 교회 나와보라는 소리는 하지 않으셨어요. 정말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계속 꼬치꼬치 물으셔서 완전 당황한 저는 버스가 빨리 오기만을 간절히 빌었어요.
다행히 버스가 일찍 와서 할머니랑은 그렇게 헤어졌어요.

저 원래 이런거 받으면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는데, 자꾸 절 칭찬해주셔서 버스에서 읽어봤어요;;
종교에 대해서 아는 건 없지만 여호와의 증인인가
? 사이비 종교 아닌가요~?
제발 이런 모습 보는건 오늘이 마지막이길 간절히 바랍니다.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13 14:19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2010.05.13 17:30 신고

    ㅋㅋ 여증은 한국에서는 일단 이단이라고들 하지요.
    하지만 그건 사람이 정하는 기준이고...
    그들이 신앙하는 모습에는 윤리적으로 볼 때에 나쁜 점들은 없습니다.
    그리고 노방전도하는 것은 어느 교단이나 하는 것인데...
    전 그거 별로 좋지 않더라구요. 그 땐 거두절미하고 전 교회 다니지 않습니다.
    혹은 다니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라고 말하는 것이 편할 거에요.ㅎ

    • 2010.05.15 10:14 신고

      아~ 그렇군요.
      저도 종교가 없고, 저한테 전도하는 거 싫어해요.
      누가 좋다고 강요하면 좋다가도 싫어지는 성격이거든요 ㅋㅋ

      저번에는 불교라고 거짓말했더니 그냥 가시더라고요~
      그런데 한국분들에겐 이 거짓말이 통하지 않는다고 들었어요 ㅠㅠ

    • 2010.05.29 17:44

      그것 가지고 이단이 된 것이 아니라
      다른것때문에 이단이 되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 2010.06.01 01:52 신고

      그래요~?
      저는 잘 몰라서요 ㅠ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2010.05.13 18:51 신고

    거기도 있군요. 한글판이. 미국이라 영어판일줄 알았는데. 사실 이단이라는 기준이 좀 모호할 수 있어요. 대량의 기득권을 가진단체가 나 외에는 전부 이단이라면 이단이 될 수 있는 거니까요. 윗분 말대로 윤리나 기본적인 이념, 행동 강령 같은 것들이 사회 규범에 어긋나지 않는 다면 이단이라기 보다는 타 종교라고 봐야죠. 그런데 여증은 좀 그래요. 근데 한국에서는 몰몬교도 일부 기독교에서는 이단이라고도 하죠. 일부에서는 불교에 대한 시선도 그리 좋지 않기도 하구요. 역사를 보더라도 종교로 인한 전쟁이 수없이 많았잖아요. 참 여려운거 같아요. 끝에 가서는 다 비슷한 결론인데...

    • 2010.05.15 10:18 신고

      저번에 만난 분들은 미국인이어서 영어판이었는데, 이번 할머니는 한국분이라서요 ㅠ_ㅠ

      아~ 그렇군요!
      전 종교쪽은 관심이 없어서 잘 몰라요.

      맞아요!!
      아직까지도 종교 이해 관계로 싸우잖아요.
      내가 이해하는 것과 남이 이해하는 것이 다른데 어떻게 타협점을 찾겠어요... 에휴.
      얼음무지개님 말씀대로 끝에 가서는 다 비슷한 결론인데 말이죠!

  4. 2010.05.13 21:44 신고

    일단 이런 인간들 만나면 바로 죽음이죠. '뭐야 저리 안 가?' 이런 식으로 ㅋㅋㅋ
    저한테 들이대면 바로 귓방망이? ㅋㅋㅋ
    아 그리고, 민방위 잘 다녀왔어요. 민방위는 예비군보다 훨씬 더 널널해요.
    힘들지 않아요. ㅎㅎㅎ 교육장에서 그냥 앉아서 교육만 받으면 되거든요. ㅎㅎㅎ
    2시부터 6시까지 원래 4시간인데, 항상 일찍 끝내줘요.
    날씨도 선선하고 좋아서 좋았답니다. ^^

    • 2010.05.15 10:20 신고

      ㅋㅋㅋ 저도 원래 켄님처럼 그러는데, 이 할머니가 절 하도 칭찬해주셔서요...;;;;
      좋아서 헤벌쭉 댔어요 -_-ㅋ

      아, 그렇군요!
      민방위인가요? 학교에서 책상 밑에 숨어있었던 것 같은데 ㅋㅋㅋ

      한국 날씨가 좋군요~ 얼른 가고 싶어요 ㅠ_ㅠ

  5. 2010.05.13 22:29 신고

    일단 조심을 해야해요. ㅜㅜ 요즘은 사이비 종교라는 명목하에 돌아 다니는 분들이 많아요.

  6. 2010.05.14 09:24

    오랜만이에요!! ㅎㅎ
    그나저나 저도 여기와서 사이비종교에 엮일 뻔한 적이 몇 번 있었는데..
    신중히 생각하시고 조심하세요 ㅋ

    그나저나.. 결혼이라니!!ㅋㅋㅋ

    • 2010.05.15 10:23 신고

      꺅- 오소리님~ 오랜만이에요~~~~~~~
      지금쯤 한국이시겠어요.
      아, 부러워요, 부러워요~~~~

      오소리님도 그럴 뻔한 적이 있으시군요!!
      감사합니다, 저 정말 무서웠어요 ㅠ_ㅠ

      특히, 결혼 얘기 꺼낼 때, 흑... 많이 슬펐어요!
      나이가 몇 갠데 벌써 결혼을... 흑흑-

  7. 2010.05.14 09:43 신고

    집으로 오는 사람도 꽤 있고, 전화로도 홍보?를 많이 하더라구요.

    그 할머니 시민권자 아들 얘기는 하지 마시지 그러셨어요. -.-;;

    • 2010.05.15 10:24 신고

      제발 제발 그 분들끼리 좋아해주셨으면 좋겠어요;
      저한테 10000000000000000000만번 전도해도 소용없을텐데 말이에요.

      할머님께 죄송하지만,
      할머님이 살짝 정신 놓고 오신듯해요. ㅋㅋㅋ

      나이가 몇 갠데 결혼이에요 ㅠ_ㅠ
      결혼 생각도 없는데요 흑-

  8. 2010.05.14 13:05

    미국에선 여증, 남묘호랑게교 , 그리구 Scientology 믿늗 사람이 꽤 있다고 들었는데, 특히 중부쪽에서 (내게는 완전 다 이단).
    하지만, 한국할머니? 헉. 그래도 다음에 또 부딪치더라두 야박하게 대하진 마세요. 그냥, 네 네 하고 냅다 줄행랑!

    • 2010.05.15 10:27 신고

      어머, 그래요~? (제게도 다 이단 ㅋㅋㅋ)

      미국에서 사이비에 빠진 한국 할머님은 처음 뵈요.
      한국분이라 야박하게 할 순 없어서 대답에도 질문하고 샤방샤방 웃어드렸어요.
      절 칭찬 해주셔서... 더 그랬어요 ㅋㅋㅋ

      앰버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_^

      아! 블로그는 안 만드시나요~?
      앰버님이 어떤 분인지 궁금해졌어요 +_+

  9. 2010.05.14 14:50 신고

    ㅋㅋㅋ 여호와의 증인 맞네요^^ 근데 제가 겪은 저 분들의 포교방식은 전단지 한 장 주는 정도더라고요. 일단 다른 건 잘 모르고 전도 방식은 상당히 젠틀하지요^^

  10. 2010.05.14 15:47 신고

    과감히 무시하거나 쫓아내는게 젤 편합니다

  11. 2010.05.14 15:49 신고

    저기..... 도를 아십니까?

    ㅎㅎㅎ 뭐 이런것도 비슷하지 않나요?

  12. 2010.05.15 10:50 신고

    저거 한국사람말고도 미국사람이 하는것도당해봣어요-_-생긴건멀쩡하게생겨가지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저할매대박이네요
    교인한명늘리려고 아들을팔다니요 ㅋㅋㅋ
    -------------------------------------
    저블로그컴백

    • 2010.05.15 10:57 신고

      저번에는 미국인, 이번에는 한국 할머님 ㅠ_ㅠ

      할머니 대박이죠~?
      아니 -_- 초면에 아들 얘기는 왜...;;
      살짝 정신줄 놓고 오신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꺅꺅- 블로그 컴백 완전 좋아요~
      당장 가볼래요 +_+

  13. 2010.05.15 20:05 신고

    이단, 삼단을 떠나서 ...백해무익입니다

    담에 또 그러거든 이렇게 하세요
    "떽 !! 훼이 ~~~"

    • 2010.05.15 20:29 신고

      백해무익이라는 말씀 공감합니다~

      ㅋㅋㅋㅋㅋㅋ 한국 할머님이라 도저히 야박하게 할 수가 없었어요~
      게다가 절 칭찬해주셔서 샤방샤방하게 웃고 있었어요 ㅠㅠ

  14. 2010.05.15 23:35 신고

    그래도 미국에서는 우리나라의 시끄러운 그런 전도 활동은 하지 않죠?

  15. 2010.05.18 19:55 신고

    저도 우연한 기회에 교회는 다니고 있긴 하지만,
    저렇게 전도하시는 분들보면... 좀 무섭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한거같아요.
    신념하나로 저런 행동을 주저없이 할수있다는게..

    • 2010.05.23 16:07 신고

      교회 다니시는군요~
      전... 정말 너무 무서웠어요 ㅠㅠ
      하나님은 그렇게 가르치지 않았을텐데 성경을 왜 제멋대로 해석하시는지 모르겠어요 흑흑-

  16. 2010.05.25 20:53 신고

    저에게도 어제 다녀가셨어요 ^^
    그냥 책상에 놓고 가셨더라구요~
    갑자기 다가와서 말씀하심 저같이 소심한 사람은 완전 울어버릴지도 몰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