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2. 23. 18:19
. 볼 것 없는 블로그에 와주셔서 추천까지 눌러주시는 이웃 블로거님들, 모든 블로거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바쁘지도 않은데 게을러터져서 포스팅을 잘 못하고 있었어요 ㅋㅋ 죄송해요 ㅠㅠ

독일인 마을 포스팅도 읽고 나니까 완전 대충 했더라고요;; 사진만 올리고, 눈 아프셨죠? 흑흑...


어제 남자친구랑 남자친구 친구들이랑 같이 놀고 식사도 했어요. 남자친구 친구들은 반 한국인인데,

(아빠가 미국인, 엄마가 한국인) 한국말을 거의 못해요. 하여튼 둘이 커플인데 여자애가 오늘 한국을 갔어요.

그래서 그 전에 모여서 놀았거든요. 히바치?(일본 철판요리가 맞나요?)

거기가서 신나는 불쇼도 보고 재밌었어요.
그러다가 정말 가기 싫었는데 스타벅스 가게 되었어요.

스타벅스에서 이것저것 얘기하다가 제 남자친구가 자꾸


"내 여자친구는 모든 사람들이 보는 영화 보지 않아" 이러는거에요!!

제가 몇달 전에 동네 도서관에서 김혜자씨 책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랑 구로야나기 테츠코씨 책 "토토의 눈물"


을 읽다가 아프리카 대륙에서 일어나는 내전 등등에 대해서 알게 되었어요. 그러다가 이 영화들을 봤어요.

Blood D
iamond, Sometimes in April, Seven Years in Tibet, Hotel Rwanda 등등......

보고나서 정말 많은 것을 알았거든요. 그러면서 이것저것 찾아보기도 하고, 도서관 가서 책도 읽고요.

그랬더니 저보고 정치외교학 하라고 난리에요;; 스타벅스의 몇 프로 이익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에

쓰인다는 사실과 공정무역도 하지 않아 전 스타벅스 굉장히 싫어해요.

원래 보석은 돌덩어리라고 생각해서 결혼을 하더라도 다이아몬드는 절대 사지 않을거고요.

제가 이과 출신이거든요? ^^;; 글재주도 없고, 말재주는 더더욱 없고요. 그런데 자꾸 이런 쪽에는 관심이 가요.

한국 정치도 굉장한 관심을 두고 있고요. 이번에 광우병 편을 제작한 피디수첩 PD가 3년 구속이 될 거래요.

제가 뉴스를 접했는데, 불과 몇 시간 후 그 뉴스가 보이지도 않더군요. 이런 것들 정말 화나요!!

친구들이 저보고 네가 걱정한다고 될 일도 아니고, 신경 쓰지 말래요. 저보고 자꾸 이상하다고 그러고요.

제가 이상한건가요? ㅠㅠ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2.23 18:51 신고

    ^^ 외국에 사시면 만나이로 따지셔야죠. ㅋ 전 새해가 되도 나이를 먹지 않아요~ 생일이 지나야 한살 먹는거죠. 한국식으로 나이 따져봤자, 여기서 살땐 만나이 얘기해야 하니까.. 한국 나이 잊은지 오래됐어요. 전 항상 친구들보다 한살 적다는 유후~~ 여울곰님도 메리 크리스마스! // 그리고 절대 이상하지 않아요. 관심을 갖는게 정상이라고 생각해요. 제 남편은 공대생이지만 관심 많아요. 여울곰 님이 보신 영화 우리도 즐겨보는걸요! 시간되심 이 책도 읽어보세요.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2009.12.24 01:30 신고

      하하하 키키님 재미있으세요~
      저도 한국나이 잊은지 오래된거 같아요.
      한국 친구들이 제 나이 언급할때마다 진짜 깜짝깜짝 놀래요 ㅋㅋ

      그렇죠? 제 주변에 이상한 애들만 있나봐요.
      남편분께서 공대생이시군요. 아, 책 꼭 읽어볼게요.
      추천 감사드려요~

      키키님도 Joyeux Noel~ (이거 맞나요? 불어 다 잊어버려서 ㅠㅠ)

  2. 2009.12.23 19:02 신고

    재미없게 보내도 나이는 먹는답니다 흑흑 ;ㅁ;

  3. 2009.12.23 21:32 신고

    ...외국에 사신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이미 저는 부러움에.. 소리를....
    스타벅스 << 1번 먹어봣음... 역시 저는 자판기 체질이라는 것을 깨닳은 순간이었음..
    다이아몬드 << 아몬드랑 다른건가요? ㅋㅋ

    • 2009.12.24 01:34 신고

      아녜요~ 여기 꾸져요.
      저는 하노비님이 더 부러운걸요.
      자꾸 떡볶이, 군고구마, 소주 등등이 생각나서 미칠 지경이랍니다 하하하

      하노비님 댓글보고 진짜 크게 웃었어요 ㅋ 재밌으세요 ^^

  4. 2009.12.23 21:48 신고

    아. 나이에 관한 이야기에서 저도 나이가 더 먹어 간다는 사실에 공허함도 있고, 여태 뭘하고 살았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이과를 전공하시는 군요. ^^ 암튼 화이팅 입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 2009.12.24 01:35 신고

      어머, 괜히 나이 얘기 꺼냈나봐요.
      죄송해요, 이제 언급하지 말아야겠어요;;
      정확하게 말하면 간호학 전공해요 ^^
      감사합니다, 데보라님도 크리스마스 행복하게 보내세요~

    • 2009.12.24 04:25 신고

      어머 여울곰님 우리 통했어요. 저도 간호학 공부하고 있어요. 정말 힘들다고 하는데요. 도전삼아 해보려고 합니다. 사실은 미대쪽으로 관심이 많아요. 그런데, 사실 남편하고 꿈꾸는 것이 있다보니 미대는 그 꿈에 도움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간호학을 선택한거랍니다. 우리 간호사 자격증을 따는 그날까지 화이팅 해요. ^^/

    • 2009.12.24 18:50 신고

      어머, 진짜 신기하네요~ 간호학 공부하시는군요. 이런 반가울데가... >_<
      네, 데보라님도 화이팅입니다 ^^

  5. 2009.12.24 07:31 신고

    저역시 소심한 복수는 계속됩니다.
    스타벅스쪽으로는 가지도 않아요. 하하하~

    여울곰님 나이가 뭐가 어때서요. 흑-
    내년이면 30대로 들어서는 저도 있는걸요. ㅋㅋ

    한명숙 전 총리님만 생각하면 울컥해요.
    참, mbc스페셜 아마존의 눈물 보셨나요? 이번주에는 꼭 보려구요. 여울곰님도 흥미있어할 내용인 것 같아요. ^^::

    • 2009.12.24 18:53 신고

      진짜 멋지세요~
      여기는 스타벅스가 진짜 많아서요;
      어디 모임이나 미팅 가면 항상 스타벅스에요 -_-;;

      하핫 ^^;; 그냥 하는 일없이 자꾸 나이만 먹는거 같아서요.

      저도 한명숙 전 총리만 진짜 가슴이 메어져요.
      흐흐~ 아마존의 눈물에 관한 뉴스기사는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