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My God'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2.16 한국 신조어 VS 영어 줄임말 (36)
  2. 2009.12.13 미국 유학시, 여권과 비자를 잃어버렸을 경우 (10)

요즘은 댓글 보다가 도대체 무슨 말을 썼는지 몰라서 지식인에게 물어보는 게 허다해요.

요청도 있고, 저도 잘 모르고해서 신조어 정리 해봤어요. 저 정리 못하니까 기대 많이 하지 마세요~

찾아보니까 롤러코스터 남녀탐구생활에 신조어 탐구편이 있더라고요.


 









1. 뭥미: 뭐임?을 빨리 치다가 오타가 난 상태 그대로 쓰는 단어.

2. 오나전: 완전을 빨리 치다가 오타가 난 상태 그대로 쓰는 단어.

3. 지못미: 켜주지 해서 안해의 줄임말.

4. 여병추: 신 하나 가요의 줄임말;

5. 듣보잡: 도 못한 놈의 줄임말.

이 단어들을 모두 실생활에서 쓰나요?;; 왜 이렇게 모르는 단어가 많은건가요 ㅠㅠ

더 알고 싶은 분들은 여기 클릭: http://ko.wikipedia.org/wiki/%EB%8C%80%ED%95%9C%EB%AF%BC%EA%B5%AD%EC%9D%98_%EC%9D%B8%ED%84%B0%EB%84%B7_%EC%9C%A0%ED%96%89%EC%96%B4

이건 영어 줄임말입니다. 가십걸 시청하는 분들은 느끼셨겠지만 줄임말(Abbreviation)이 많이 나와요.

저는 이런 단어 잘 쓰지 않는데, 많이 들어본 것만 썼어요. 주로 문자할 때, 많이 쓰는 것 같아요.

1. OMG: 이건 많이 들어봤어요. Oh, my god!의 줄임말.

2. lol: laugh out loud로 크게 웃자라는 의미.

3. WTF: ㅋㅋ 이건 욕인데요; What the fuck의 줄임말이예요. '뭐야?'의 과격한 표현이라고 할까요?
             음... 쓰지 마세요~

4. IDK: I don't know (몰라)의 줄임말.

5. ASAP: As soon as possible의 줄임말로 가능한 빨리라는 뜻이예요. 이거 진짜 많이 써요.

6. FYI: For your information의 줄임말로 좋은 정보 알려줄때나 무슨 말을 하고 싶을때 써요.
           제 선생님도 이거 진짜 많이 쓰시더라고요.

7. Nunya: None of your business라는 뜻으로 "니 일이나 신경 써" 또는 "너나 잘해" 라는 말.
                '넌야'라고 발음하시면 됩니다.

어느 언어나 자꾸 줄여쓰고 싶은가봐요. 미국에서는 이름도 Christopher라고 치면 그냥 Chris라고 부르거든요.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내가 맨 처음 워싱턴주로 유학왔을 때, 오리엔테이션(영어, 수학 시험도 치뤄야 함)에 참가하기 위해서

버스를 타고 학교가고 있었다. 조그만 가방에 필통, 메모지, 여권 등등만 간단히 챙겨왔었다.

그 날은 완전 시애틀 날씨였다. ※ 여기서 시애틀 날씨란 하늘이 우중충하며, 비가 살짝 내리는 것을 말함.

버스에서 내려 학교 건물안으로 들어가보니 나라별로 의자가 배치되어 있었다. 나는 South Korea쪽에 앉아

오리엔테이션이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OT는 드디어 시작되었고, ISS(International Student Service)

에서 일하는 어드바이저들이 학생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고
여권, 학생비자(F-1 visa), I-20(입학증명서?),

재정증명서(Bank statement: 6개월까지만 유효함)를 확인하고 있었다. 나는 내 가방에서 필요한 서류들을
 
주섬
주섬 꺼냈다. ※ ISS란 국제학생들을 돕기 위해 만든 학교 기관이다. 학교마다 이름이 다르기도 하다. 

OMG!!!! 여권이 없다!!! 나는 정말 당황했다. 여권안에는 학생비자와 I-94가 있는데, 그 중요한 학생비자를

잃어버린것이다. OTL  다행히 한국에서 내 여권과 학생비자를 복사해서 보냈었단다.

그리고 나는 다른 학생들과 같이 영어와 수학 시험을 보고 집에 갔다. (수학 시험은 거의 고1 수준이며, 영어

시험은 한국 수능영어와 비슷하다. 지문이 주어지고, 글의 요지를 묻거나 문장이 주어져서 동사시제를 고르거나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나는 유학 오기 전, 토플 공부를 3개월정도 하였으나 토플 시험을 보지는 못했다.

커뮤니티 칼리지의 경우, 토플없이도 나처럼 입학할 수가 있는 것이다. 영어 시험은 에세이도 본다.)

집에 와서 호스트 패밀리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당장 어드바이저와 약속을 만들었다. 어드바이저가 나는 이미

모든 서류가 구비되어 있으므로 필요하지 않으니까 걱정하지 말라는 도움되지 않는 말을 했다.

그래서 나는 인터넷으로 엄청 검색을 했었다. 검색결과, I-94를 재발급 받아야 한다는 사실과 학생비자 재발급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어드바이저는 사실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I-94 재발급은 받지

못했고, 1년 후에 학생비자 받으러 한국까지 가서 그 기~~인 줄을 인내하며 기다려 영사와 인터뷰 후 받았다.

만약, 여권을 잃어버려서 미국 비자와 I-94를 잃어버리셨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셔서 받아오면 된다.

복잡하게 학교 어드바이저한테 가서 물어보고, 변호사 만나보지 않아도 된다.

대신, 한국 나가기 전에는 미국 밖으로 여행다니면 안된다. 그리고 쿼터제를 실시하는 학교의 경우에는

1학기에 12학점 이상을 무.조.건. 들어야만 학생 신분을 유지할 수 있다.

                     출처: http://south-korea.visahq.com/information/images/info/South-Korea-visa.jpg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