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바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2.14 심심한 미국(시애틀) 생활을 즐기는 나만의 노하우 (39)
  2. 2010.01.29 Alki beach in Seattle (알카이 비치) (38)
뭐 사실 저한테는 재미있을지 모르나 다른 분들에게는 아닐지도 몰라요 ㅋㅋ

한국은 밤에 야시장도 있고, 노래방도 있고, 밤에도 번쩍번쩍 하잖아요. 시애틀은 그렇지 않아요 ㅠㅠ

얼마나 심심한지 몰라요. 맨날 비만 추적추적 내리고, 할 게 마땅치가 않아요.

컴퓨터라고 말씀하신다면 적극 동감이지만, 저는 밖에 나가돌아다니는 것을 더 좋아해서요 하하;;

1. 도서관 가기


저 절대로 범생이 뭐 이런 스타일 아니예요. 학창시절에 선생님들께 많이 맞고, 졸업식은 가본 적도 없고요 ㅋ

여기 도서관은 대출할때도 인터넷으로 홀드(hold, 적당한 한국말이 생각나지 않아요 ㅠㅠ
)시킬 수도 있고,

혹시 한국도 홀드 가능한가요? -_-;; 디비디, 잡지, 신문, 숙제도 도와주고 등등... 많은 활동을 할 수 있어요.

그리고 신기한건요, 제가 사는 곳 도서관에는 한국책도 많아요. 일본어로 된 책도 있고, 러시아어 책도 있고요!

일본 만화책도 많아요. 영어로 된 것도 있고, 일본어로 된 것도 있고요.

심심할 때, 도서관 가면 시간 때우기 좋거든요. 인터넷도 되고, 프린트도 10장까지는 공짜에요.

2. 자전거 타고 바닷가 가기


모든 미국 주에 바닷가를 보기가 쉬운지는 모르겠지만, 시애틀은 차로 10분~30분만 가면 금방 나와요.

저 한국에서는 바닷가 가본 적이 별로 없거든요. 산이나 계곡은 많이 가봤지만요~

자전거 타고 달리면 운동도 되고, 날리는 바람이 저는 참 좋거든요.


저희집 근처에 있는 물가(?)에요. 사실은 태평양이 아니라서 진짜 바닷가라고 불리기는 좀 그렇답니다;;

퓨젯 사운드(Puget Sound, 한국말로는 몰라요 ㅠㅠ)라고 부르지 태평양이라고 부르지 않거든요.

진짜 바다를 보시려면 Ocean Shores(오션쇼어
)라는 곳으로 가셔야 해요. 그래도 바다같으니까 전 그냥 가요 ㅋ

사진에 보이는 배는 페리라고 불리는 여객선이예요. 여객선이 페리가 맞는지나 모르겠네요. 하하~

3. 쇼핑 가기

전 여자지만 쇼핑하는 거 좋아하지 않아요; 패션 테러리스트에다가 꾸밀 줄을 모르거든요 ㅠㅠ

하지만 한국보다 싼 미국 옷이나 화장품이나 생활 용품을 보면 마구마구 사고싶어져요 ㅋ

2월 15일이 프레지던트 날이예요. 그래서 12, 13, 14, 15일은 그냥 주구장창 노네요~ 저는 학생이라 놀지만,

직장인들은 15일에 출근하시는 분들도 있는 것 같아요. 하여튼, 미국 공휴일쯤에는요, 세일을 많이 하거든요.

여기선 '몰(mall)'이라고 불리는 곳이 한국 백화점이랑 비슷한데요. 다른 점이 있다면 위로 높지 않고, 옆으로

넓어요. 모든 미국 몰이 이렇진 않겠지만, 워싱턴주랑 오레건주는 그랬거든요. 이런 식으로 2층이 땡이예요;


그리고 백화점 직원들이 옆에 달라 붙어 귀찮게 하질 않아요. 만약 그렇다면, "I'm just looking (around)." 하세요.

4. 카지노 가기


사실 도박에 빠지는 것은 아주 위험한 방법이지만, 여기선 정말 마땅히 할 게 없거든요.

저 페니($0.01로 한국돈으로 치면 아마 10원?)만 봐도 손이 덜덜 떨리는 간이 조그만 아이거든요.

그래서 카지노 자주 가진 않지만, 진~짜 심심할때는 종종 가요. 담배 냄새가 심하게 나서 가기 싫어지지만요.

가면 항상 룰렛만 하거든요. 기계는 확률적으로 대박나기가 힘들다고 해서 룰렛해요.

그렇다고 확률 계산해가며 하는 건 아니고, 그냥 하고 싶은 숫자나 색깔로 정해서 해요~

5. 영화 보기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영화 잘 안봐요. 돈 내고 자러 간 적도 많고요;;;;

저 말고, 미국인들은 영화 보는거 굉장히 좋아해요.

6. 야구 보러 가기


시애틀 매리너스(Mariners)팀에서는 이치로 선수가 제일 유명하고 인기도 많은 것 같아요.

한국에서는 한번도 야구장에 가본 적이 없는데, 여기 와서 가봤어요. 정말 재미있었어요~

야구장에 오는 사람중에는 햄버거, 핫도그, 맥주 등등 먹으러 오는 사람도 많더라고요 ㅋㅋ

7. 파티 참석하기

2010/02/12 - [시애틀 이야기] - 이번 주 이별 파티 

저번주 포스팅 참고하세요. 다른 분들은 어떤 노하우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알카이 비치는 시애틀에서 제일 유명한 해변이에요.

시애틀 다운타운에서 15분정도 걸리고, 가는 길에 멋있는 다리도 볼 수 있어요.

주소는 1702 Alki Ave. SW입니다. 홈페이지 링크걸게요.
http://www.seattle.gov/parks/park_detail.asp?ID=445

저 웹사이트에 가면 시간대가 나오거든요. 그런데 저 시간이 아니더라도 갈 수 있어요~


날씨가 맑을 때 가면 정말 예뻐요. 한국에서는 바닷가 근처에 자주 갈 일이 없었는데, 시애틀 살면서 자주 가요.


그런데 재미있는건요, 한국인들에게만 알카이 비치에 대해 나쁜 소문이 있어요.

알카이 비치에 커플이 가면 무조건 헤어지게 된대요. 말이 안되는게 미국인 커플들도 많거든요. 미신이죠 뭐~


여름에 가면 수영도 하고, 자전거도 타고, 보트 빌려서 배도 탈 수 있어요 (kayaking, 카야킹), 배구도 하고요.


사진 너머에 보이는 건물들이 시애틀 다운타운이랍니다. 밤에 가서 보면 시애틀 다운타운의 야경이 정말

아름다워요.
그래서 남자분들이 여자분들 작업할 때 많이 가는 코스래요. 알카이 비치에서 작업하면요,

거의 90.0489% (제 맘대로 데이타에요 ㅋ) 여성분들이 넘어온대요. 물론 밤에 가야지요~


사진이 별로인데, 실제로 보면 정말 기가 막히답니다 +_+


시애틀의 상징인 스페이스 니들이 떡하니 있는데 왠 자유의 여신상이냐고요? ㅋㅋ 짝퉁 자유의 여신상이에요~

그리고 알카이 비치에 굉장히 유명한 레스토랑이 있어요. 겉보기에도 완전 비싸보이는 곳이요;;

아마 뷰가 더 좋아서 비싼거 같기도 합니다.

솔티(http://www.saltys.com/) 라는 곳이거든요. 해산물이 주재료가 되어서 음식을 만드는 곳이에요.

저도 안가봐서 모르겠는데, 둘이 가서 적당히(?) 먹으면 10만원이 훌~쩍 넘는다니까 학생인 저에게는... ㅠㅠ


저 다음주에 시험이 있어서 포스팅 자주 못할지도 몰라요.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주실꺼죠~? :)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