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국제학생이지만 운 좋게 학교 내에서 일한 적이 있어요.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다시 돌아가고 싶을 정도로 뿌듯하고 재미있었던 소중한 경험인 거 같아요.

저는 TRIO란 학교 부서에서 수학을 가르쳤어요.

※ TRIO는 미국 연방정부에서 장애가 있는 학생들에게 개별지도를 두어 도와주는 제도입니다.

처음에는 소셜 넘버(Social Security Number: 일종의 주민등록증입니다)도 받고, 돈도 벌 수 있어서 시작했어요.

출처: http://www.americanconsumernews.com/2009/02/are-you-guarding-your-social-security-number-the-way-you-should-be.html

1년 정도 일했었는데, 다양한 학생들을 만나며 그들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코디네이터가 저에게 수학이 부족한 학생들을 붙여주면 저랑 그 학생은 계약에 사인 하고 공부를 시작해요.

일주일에 한 학생과 최대 2시간까지 공부할 수 있고, 한 시간에 $10.00 정도 벌었습니다.

제가 가르쳤던 학생들에게 무슨 장애가 있느냐고 대놓고 물어볼 수는 없었지만,

외관상으로는 전혀 장애가 있는지
모를 정도입니다. 다른 미국인들처럼 똑같이 말하고, 생각하고,

다만 이해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시간이 조금
더 걸려요.

어떤 분들은 성적이 좋으신데도 공부를 더 하고 싶어서 TRIO에 가입하셨더라고요.


저는 말재주나 글재주가 전혀 없어요 ㅠㅠ 그래서 학생들 가르치면서 많이 고민을 했는데, 오히려 그분들이

잘 따라와 주셔서 감사했어요. 덕분에 영어 회화 능력도 많이 향상된 거 같아요, 아직 심히 미천하지만요 흑흑...

저랑 똑같이 강아지를 엄청 좋아했던 한 학생은 수업 끝나고 나서도 자기가 키우는 강아지 사진을

보여주면서 저랑 많은 대화를 나눴고, 한 학생은 자기 이성친구 얘기까지도 하더라고요. 재미있었지요~

제가 남들에게 도움이 되는 존재라는 것을 알게 해주는 시간이었어요. 뿌듯하고 행복했지요.

그리고 제가 가르쳐서 시험 성적이 향상되는 학생들을 보면 날아갈 듯이 기뻤고요. ㅋㅋㅋ

다시 기회가 된다면 일해보고 싶어요. 미국에서 공부하고 계신 분 들에게 강력히 추천하는 일입니다.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아주 부끄러운 얘기지만, 미국으로 맨 처음 유학왔을 때, 영어 GPA가 0점 나온적이 있었다 ㅠㅠ

영어(무려 10학점)수학 (pre-calculus, 5학점)을 수강했었는데, 영어가 별 필요없는 수학은 괜찮았었는데,

영어는 내게 너무나도 어려웠다. 영어로 에세이 써본적이 있어야지!! 물론,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내 잘못이다;

그래서 F 받게되었는데, 나같이 국제학생은 성적이 항상 2.0 이상이어야 한다.
※ 미국은 GPA 4.0이 만점이다.


그리고 저번 포스팅에도 말했듯이 쿼터제를 실행하는 학교에서는 반드시 한 학기에 12학점 이상을 들어야 한다.


내 창피한 성적표다 ㅠㅠ 아까 말했던 성적이 항상 2.0 이상이 되어야 한단 말은, 학기 끝나고 낸

총 GPA가 2.0 이상이어야 한다는 말이다. 사진 밑에 보면 Qtrly라고 써져있죠? 그것이 quarterly의 줄인 말로,

한 학기(quarter) 끝나고 평균을 내는 것이다. 나는 0.0 받았기 때문에 영어 10학점을 얻지 못하고, 수학 5학점

만 얻은 것이다(사진 속 Earn 5.0의 의미). 그래서 저 학기에는 GPA가 2.0보다 낮았었다;;

이런 경우에 나는 probation(낙제·처벌된 학생의 가급제 기간)기간인 것이다. P
robation이 3번 되면 학교에서

제적 당한다.
※ 학교마다 다르겠지만, 우리 학교의 경우 ISS 어드바이저가 그렇다고 설명해줬다.

Probation은 다음 학기에 2.0보다 높기만 하면 풀린다.
국제학생은 이래저래 제약이 굉장히 많다.

학교 밖에서 일할 수도 없고, 항상 12학점을 유지해야 한다.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내가 맨 처음 워싱턴주로 유학왔을 때, 오리엔테이션(영어, 수학 시험도 치뤄야 함)에 참가하기 위해서

버스를 타고 학교가고 있었다. 조그만 가방에 필통, 메모지, 여권 등등만 간단히 챙겨왔었다.

그 날은 완전 시애틀 날씨였다. ※ 여기서 시애틀 날씨란 하늘이 우중충하며, 비가 살짝 내리는 것을 말함.

버스에서 내려 학교 건물안으로 들어가보니 나라별로 의자가 배치되어 있었다. 나는 South Korea쪽에 앉아

오리엔테이션이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OT는 드디어 시작되었고, ISS(International Student Service)

에서 일하는 어드바이저들이 학생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고
여권, 학생비자(F-1 visa), I-20(입학증명서?),

재정증명서(Bank statement: 6개월까지만 유효함)를 확인하고 있었다. 나는 내 가방에서 필요한 서류들을
 
주섬
주섬 꺼냈다. ※ ISS란 국제학생들을 돕기 위해 만든 학교 기관이다. 학교마다 이름이 다르기도 하다. 

OMG!!!! 여권이 없다!!! 나는 정말 당황했다. 여권안에는 학생비자와 I-94가 있는데, 그 중요한 학생비자를

잃어버린것이다. OTL  다행히 한국에서 내 여권과 학생비자를 복사해서 보냈었단다.

그리고 나는 다른 학생들과 같이 영어와 수학 시험을 보고 집에 갔다. (수학 시험은 거의 고1 수준이며, 영어

시험은 한국 수능영어와 비슷하다. 지문이 주어지고, 글의 요지를 묻거나 문장이 주어져서 동사시제를 고르거나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나는 유학 오기 전, 토플 공부를 3개월정도 하였으나 토플 시험을 보지는 못했다.

커뮤니티 칼리지의 경우, 토플없이도 나처럼 입학할 수가 있는 것이다. 영어 시험은 에세이도 본다.)

집에 와서 호스트 패밀리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당장 어드바이저와 약속을 만들었다. 어드바이저가 나는 이미

모든 서류가 구비되어 있으므로 필요하지 않으니까 걱정하지 말라는 도움되지 않는 말을 했다.

그래서 나는 인터넷으로 엄청 검색을 했었다. 검색결과, I-94를 재발급 받아야 한다는 사실과 학생비자 재발급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어드바이저는 사실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I-94 재발급은 받지

못했고, 1년 후에 학생비자 받으러 한국까지 가서 그 기~~인 줄을 인내하며 기다려 영사와 인터뷰 후 받았다.

만약, 여권을 잃어버려서 미국 비자와 I-94를 잃어버리셨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셔서 받아오면 된다.

복잡하게 학교 어드바이저한테 가서 물어보고, 변호사 만나보지 않아도 된다.

대신, 한국 나가기 전에는 미국 밖으로 여행다니면 안된다. 그리고 쿼터제를 실시하는 학교의 경우에는

1학기에 12학점 이상을 무.조.건. 들어야만 학생 신분을 유지할 수 있다.

                     출처: http://south-korea.visahq.com/information/images/info/South-Korea-visa.jpg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