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요즘 이삿짐 싸느라 정신없게 (원래도 없었지만)  지내고 있어요.
이틀 후에 대한통운 아저씨들이 오실 거라 그 이후에는 컴퓨터 없이 생활하게 될 거 같아요.


어제 동생이랑 장 보러 갔는데, 체리가 나왔더라고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제 블루베리도 나오고 날씨도 좋은데 여기를 떠나려니 눈물이 앞을...
시애틀 날씨는 1년 중 3~5개월만 딱 좋고 계속 비가 부슬부슬 내려요, 아니면 바람불고 춥거나.

아! 저 킨들 질렀는데 정말정말정말정말 좋아요. 가격도 많이 싸져서 아마존에서 $114에 살 수 있어요.
귀국하면 여기보다 거의 뭐든 더 비싸니까 요즘 미친 듯이 지르고 있어요.


뭐라도 써야 하는 데 쓸 게 없어서 이런 말도 안 되는 글로 제 블로그를 도배하고 있어요. ㅜ_ㅜ
이건 블로그가 아니라 싸이 일기장인 듯......

철없는 언니 위해 동생이 사준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미국에 계신 분들께 희소식이에요.
대도시나 한인이 많이 사는 곳에는 한국마트도 있고, 그나마 조금 쉽게 한국제품을 접할 수 있지만
시골에 계시거나 차가 없는 분들께는 아주 좋은 거 같아요.
아마존에 농심 제품이 많긴 하지만 과자에서 쥐가 나왔다고 그러고, 고객 서비스가 좋지 않아 정이 안 가요.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042515101  ← 신문기사

http://www.amazon.com/s/ref=nb_sb_noss?url=search-alias%3Daps&field-keywords=sempio&tag=931156-20
아마존에서 샘표(sempio)를 검색하면 나오는 제품들이에요. 아직 물량이 많지 않다는 ㅠ_ㅠ
아마존 프라임 멤버분들은 25불 이하로 사셔도 배송비가 공짜에 2일내로 받을 수 있어요.

게다가 유전자 변형(GMO)이 된 콩 제품이 미국에서는 50%가 훨씬 넘는다고 하니 불안한 게 사실이잖아요.
한국은 미국산 대두가 많더라고요. 그런데 샘표는 다른 제품에 비해서 양심적인 기업인 거 같아요.
제가 이메일로 문의했더니 답장 보내주셨어요. 제목도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에요! ㅋㅋ 잘못한 거 없는데


저 샘표에서 일하는 사람도 아닌데 홍보 엄청 하네요. ^^;;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예전 글에도 썼지만 저는 도서관 가는 거 엄청 좋아해요.
2010/02/14 - [시애틀 이야기] - 심심한 미국(시애틀) 생활을 즐기는 나만의 노하우
 
워싱턴주에도 여기저기 도서관이 많은데, 제일 유명하고 사람이 항상 많은 곳은 아무래도
시애틀 다운타운에 있는 도서관인 거 같아요.
유명한 건축가가 지어서 그런지 디자인이 예쁘고, 에스칼레이터도 신기하고,
7층인가? 한국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시애틀은 도서관이 다 1층 아니면 2층이니까 신기하죠.

그런데 제가 제일 선호하는 곳은 에드먼즈라는 작은 도시에 있는 도서관이에요.
거의 은퇴한 노인들이 많고, 페리타는 곳도 있고, 아기자기한 곳이에요.


오늘 책 반납하러 갔었는데, 책 세일하는 곳에서 완전 싸게 해리포터 책 샀어요!


사진에도 보이지만 세 권 샀는데 한 권당 50센트. 1불 50센트 냈어요. 한국돈으로 2~3천원 하는 건가요? ㅋㅋㅋ

미국 중고책 파는 곳인 half price books에서도 99센트+tax인데 신나요, 신나~

게다가 에드먼즈 도서관에는 지붕도 있어서 바다가 한 눈에 보여요. 지붕있는 도서관 그리 흔하지 않거든요.


조금 많이 더러운 계단따라 2층으로 올라가면


저기가 퓨젯사운드(Puget Sound)라고 하는 바다?인데, 제 사진기가 좋지 않아 잘 안 보여요;;
사람 많은 곳 질색하는 저는 여기가 참 좋아요. 여긴 사람이 항상 없거든요.






예쁘죠? 도서관 위에 저렇게 잔디도 깔아놓고, 바다도 보이고,벤치에 앉아서 책 볼 수도 있어요.

그리고 더더더더더더 좋은 점은 계단만 있는 게 아니라 휠체어 타는 분들을 위한 길도 있어요.



그래서 다리가 불편하신 분들도 얼마든지 올 수 있어요. 한국도 이런 시설이 많아지면 참 좋을텐데 말이죠.
4대강에나 돈을 퍼부으니 이런 곳에 쓸 돈이 당연히 없겠죠?!?!?!?!?!?!?!?!?!?!?!?! ㅠㅠㅠㅠ

도서관이 닫거나 공휴일 같을 때 책 반납할 수 있는 곳이 있어요. 심지어 차에 타서 반납할 수 있도록;;;
미국은 참... drive-thru 엄청 좋아하는 거 같아요. 커피, 패스트푸드, 우체국, 은행, 등등 많이 보여요.




얘는 사람 다리를 이용하는 일반 책 반납 통이에요.

이 곳을 떠나려니까 진짜 눈물이 나려고 해요. ㅠㅠ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http://www.sos.wa.gov/corps/apostilles/Default.aspx

이 웹사이트에 모든 정보가 다 있어요. 저도 인터넷 검색하다가 검색결과가 많이 안 나와서 당황했지만,

구글에 apostille washington state라고 쳤더니 나왔어요. 주마다 다르니까 조심하세요.

필요한 것:

유학생은 대부분 성적표 아니면 재학증명서죠? 미국은 재학증명서라는 개념이 한국만큼 뚜렷하지 않아요.
그리고 성적증명서랑 졸업증명서도 있다면서요? ㅠㅠ성적증명서랑 성적표의 차이는 도대체 뭐란 말인가요!
미국은 성적증명서가 성적표고, 졸업증명서가 성적표+졸업장이에요.
사설이 길었네요;

하여튼,
1. 아포스티유 받아야 할 원본 서류 (성적표: official transcript나 졸업장)

2. 원본 서류 한 장당 $15.00이에요. money order(머니 오더는 우체국이나 Fred Meyer, SafeWay, WalMart 등등에서 살 수 있어요)나 Check (personal check도 괜찮대요.)

                                  제가 쓴 check인데 저는 성적표가 두 개라서 30불 냈어요.

3. Cover Letter:
그냥 종이에 Cover Letter라고 크게 쓰시고
South Korea에서 쓸 거고, 휴대 전화나 집 전화번호 적고,
이름과 주소만 적으면 됩니다.


미국은 일처리가 한국만큼 빠릿빠릿하지 않아서 저도 한 달정도 걸릴거라고 예상했는데, 1주일 걸렸어요.
와우~


웹사이트에 보면 Send it to: 밑에 주소 있잖아요. 거기로 보내면 됩니다.

Corporations Division
Apostille and Certificate Program
801 Capitol Way South
PO Box 40228
OLYMPIA WA 98504-0228

이렇게요. 올림피아까지 가셔도 되지만 얘네들이 써놓기를 편지로 보내는 편이 더 좋다는 식으로 써놨어요.
저도 전화해봤는데 음성사서함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이메일로 물어보시는 게 더 빠르답니다.

Email

apostilles@sos.wa.gov

¿ 그런데요, 이거 왜 아포스티유에요? 분명 저기 알파벳 L이 두 개나 들어갔는데 말이죠. 알다가도 모르겠어요. ㅋㅋ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빌보드 차트 1위: http://www.billboard.com/charts/hot-100?tag=relcharts#/charts/hot-100?tag=relcharts
Far East Movement (줄여서 FM)이 궁금하신 분들: http://www.vop.co.kr/view.php?cid=A00000330023

노래가 기계음이든 뭐든 그저 한국인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에 뿌듯하기만 합니다! 노래 좋은 건 물론이고요.
요즘 라디오에 엄청 많이 들
리는 곡이에요. 신나죠~?
유투브 댓글에 아시아인이라 뿌듯하다고 써놓은 것이 베스트 댓글인데 저도 완전 공감이에요. +_+
잘 보시면 소향이라는 한국 음식점에서 하이트 맥주랑 소주랑 나중에는 막걸리도 나와요. 흐흐~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한국은 롯데월드도 있고, 에버랜드도 있고, 서울대공원도 있고, 놀 곳이 많잖아요.
여긴 놀이동산이 별로 없어요. 퓨알랍이라는 곳에서 9월에 3주 정도 매년 행사해요.
저는 가본 적이 있는데, 동생이 가본 적이 없어서 싫다는 동생 붙들고 갔다 왔어요. (나중엔 제가 후회)

입장료가 성인은 11불이었어요. 18살 이상부터는 성인이래요. 켁
사진기가 없어서 동생 전화기로 찍었더니 화질이 말이 아니에요 (뭐 원래 그랬죠? ^^;;). 이해해주세요~~~

저 회전목마만 타는데 동생이 이런 데 오면 타야 한다며 자유이용권 끊어서 손목에 찼어요.
그리고 표 파는 아주머니가 손등에 말 그려진 도장을 찍어줬어요.
자유이용권이 한 사람당 25불이었나? 했던 거 같아요. 자세히 기억이... ㅠㅠ
http://www.thefair.com/puyallup-fair/ 자세한 건 여기에 다 있어요.


한국만큼 좋지는 않지만 제가 아는 가까운 놀이동산이 여기밖에 없기에 흑흑- "좋다, 좋다." 심리 조절 필수에요!

귀여워서 이거 탔다가 머리가 빙글빙글 @_@ 다신 안 타려고요!




귀여운 소랑 돼지예요~ 다른 동물도 많았는데 (원래 안 찍다가) 계속 사진 찍을려니 힘들어서요. ㅠ_ㅠ
제가 간 동물원이 시애틀이랑 포틀랜드(오레건주)인데요, 여긴 한국처럼 쇼도 하지 않고, 사람이 동물 찾으러 이리저리 바쁘게 뛰어다녀야 해요.
동물 보호라나 뭐라나... 저도 찬성하지만, 동물원 가면 만날 애들이 자고 있어요. 에잇~
제가 가서 재롱떨어도 고귀하신 동물들은 쳐다봐 줄까 말까... -_-



조금 있으면 핼러윈이라서 벌써 마트에 호박도 보이고 분위기가 으스스~하고 그래요.
그런데 이 호박 정말 크죠? 저거 깎으려면 한참 걸릴 듯...

핼러윈? 할로윈 아닌가요?



한가위에 비 많이 왔다면서요? 비 피해는 없으신지 모르겠어요.
한국도 그렇지만 제 친구가 태국도 물난리라며 집이 말이 아니라고 그러더라고요. 무서워요. ㄷㄷㄷ
비 피해 없으시길 바라며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요즘 무서운 소식이 들려요. 워싱턴주 밴쿠버(캐나다 밴쿠버 아닙니다.)에서 염산 테러 사고 소식이 있었어요.

피해자가 예쁘다고 염산 테러 했대요. 이를 모방한 범죄가 4일 후에 애리조나 주에서 발생했고요.

뭐... 전 예쁘지 않으니 걱정되지 않지만, 그래도 무섭다는... ㅠㅠ 정말 여자의 적은 여자일까요? 흑흑-

시애틀 타임즈 기사:
http://seattletimes.nwsource.com/html/localnews/2012784163_acidattack02.html

게다가 한국계 미국인 James Jay Lee라는 분이 디스커버리 방송국 빌딩에서 인질극을 벌이다 쌀나라 경찰에게 사살당했어요.

천만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뉴스에서 자꾸 코리안, 코리안, 코리안...이 들려요.

어떤 언론에서는 2007년 4월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조승희랑 연관지어 쓰기도 했고요.

돌아다니다가 댓글 보니까 인종 차별법까지 두며 은근히 인종 차별하는 쌀나라

국민들이(다 그런 건 절대 아닙니다!) 한국 사람이 또 일냈다며... 썼는데 가슴이 아프더라고요.


 
지금 일하는 곳에서 저를 말할 때 한국인을 꼭 빼먹지 않고 말하더라고요;; 그래서 더 열심히 한답니다. ㅠㅠ

아! 그리고 9월 24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님이 시애틀에 오셔서 국제 정세 연설을 하시는데,

가고 싶어서 봤더니 만찬 티켓 가격만 $125... ㅎㄷㄷ

저번에 워싱턴 대학에 반기문 사무총장님 온다고 하셔서 가려고 봤는데 너무 늦게 신청해서 못 갔거든요.

에잇, 그냥 인터넷으로 봐야겠어요.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8월 21일, 22일 이틀간 PCC라는 유기농/co-op (cooperative의 줄임말로 소비자 생활 협동조합이래요.
2010/06/01 - [시애틀 이야기] - 미국에도 가주생협이 있어요. ← 사진에 COOP이라고 쓰여있죠? 그거에요~!!
※ 저는 유기농을 믿지 않지만, 제가 살고 있는 워싱턴주 안에서 재배되는 농산물을 살 수 있어서 PCC 가요.
한국 생협처럼 출자금 $60이 있고, 한 번 내면 평생회원이며, 마음에 들지 않으면 회원을 탈퇴하고 출자금을
다시 돌려받을 수도 있어요.
그리고 농산물 생산자 직거래 장터여름에 열리니 거기도 이용하시면 신선한 지역 농산물을 살 수 있어요.)

PCC 신문기사라서 링크 겁니다. 관심 있는 분들 클릭하세요.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009292122425&code=970201

마트에서 유기농 회사 제품을 소개하고, 공짜로 시식하는 품평회? 박람회?가 열렸어요.

                                                  출처: http://www.pccnaturalmarkets.com/

PCC로 장 보러 가는 저는 이 소식을 계산하는 사람한테 듣고 일기장에까지 적어가며 갔다 왔어요.
사실... 일기장에 적지 않으면 잊어버려서 적었어요. ㅠ_ㅠ

이것저것 담으려고 큰 종이가방을 앞에서 나눠주었지만 저는 이미 갖고 왔어요. ㅋㅋㅋ

장바구니를 들고 다니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고 해요.
비닐이 썩으려면 엄청나게 오래 걸린다고 하잖아요.
게다가 이 가방은 캔버스 천이라 그냥 가방처럼 매고 다녀도 된답니다. 같이 들고 다녀요~

사람 많죠? 역시 공짜의 위력이란... ㅋㅋㅋ

시식도 하고, 할인권도 주더라고요.

각종 고기가 지글지글 석쇠에 구워지고 있어요. 풀만 먹인 유기농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닭고기, 등등...
이것도 시식할 수 있게 하더라고요. 고기 있는 곳이 사람이 제~일 많았어요.

Dave's Killer Bread 비싸지만 정말 맛있어요. 온라인으로 주문도 가능하답니다.
http://www.daveskillerbread.com/order.shtml

종종 와인이나 맥주 시음회도 열려요. 히힛~ 술 좋아하는 저는 조만간 갈 예정이랍니다.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영화 트와일라잇, 뉴문, 이클립스 보셨어요?
저는 닭 되는 사랑이야기 좋아하지 않는데 친구가 같이 보자고 보자고 해서 봤어요.

이상하게 저는 영화보다 책으로 보는 게 항상 더 재미있더라고요. 책 읽을 때도 닭 될 뻔...했어요. ㅠ_ㅠ
집중력이 좋지 않아 2~3시간 동안 영화에 집중하지 못하고 잠이 드는 경우가 많아요. -_-


트와일라잇 배경지만 Forks고, 실제로 영화 촬영지는 워싱턴주 밑에 있는 오레건주래요.

Forks 가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제가 사는 곳에서는 나룻배? 연락선? (Ferry를 영어 사전에서 찾아보니까 이렇게 나오네요. 나룻배 아닌 거 같은데... -_-;;)으로 가는 게 제일 빠르답니다.





워싱턴주는 자연이 정말 잘 보존되어 있어요. 제가 다른 주는 가보지 않았지만(^^;;) 그런 얘기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시애틀에서 1~2시간만 달리면 시골처럼 농장도 있고, 소랑 말도 보이고 그래요. 완전 좋다는~~~


사슴인지 노루인지 뭔지 잘 모르겠지만, 하여튼 야생에서 사는 거 같은데 도망가지 않아요. 신기하죠~?


Port Townsend라는 곳이에요. 박물관도 있고, 정원도 있어요.


워싱턴주 시애틀 도심(downtown)에 거리 음악가님들이 많아요. 듣고 있으면 흐뭇하지만, 가난한 유학생은 ㅠ


유럽 스타일이라고 쓰여있더라고요. 유럽에 가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유럽인가 보다... 그래요. ㅋㅋㅋ

Sequim이라는 곳은 라벤더가 유명해요. 저는 개인적으로 보라색을 제일 좋아하기 때문에 라벤더 좋아요! ㅋㅋ

라벤더 뚫어져라 보고 있는 친구님.

여길 지나서 더 가면 Forks에요.

에드워드랑 벨라가 만나서 사랑이 싹트는 학교 -_-;;

몹시 어렵게 찾아낸 벨라 집이에요.

Dazzled by twilight이라고 쓰여있는 곳에 기념품을 팔아요.

불쌍한 제이콥 ㅠ_ㅠ
같이 간 친구들은 벨라 정말 싫어해요. 어장관리 한다고요. 자꾸 bitch (좋지 못한 영어 단어 ㅠㅠ)라고.. ㅋㅋㅋ

작가
 스테파니 웹사이트에서 찾은 벨라 트럭이에요.
스테파니가 직접 고른 1953년형 Chevrolet이래요. http://www.stepheniemeyer.com/twilight_cullencars.html

이웃님들 봐주세요~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어제 친구가 가자고 가자고 그래서 갔다 온 본 오도리 혹은 오본 잔치에요.

출처: http://www.seattlebetsuin.com/
주소: Seattle Betsuin Buddhist Temple (1427 South Main Street, Seattle, WA 98144)
※ 포스터에 쓰여있는 Taiko 일본 전통 북인가 봐요.

일본에서는 보통 여름에 마을 사람들끼리 모여서 춤추고, 돌아가신 조상님도 같이 와서 춤을 춘다고 생각하나 봐요.

미국인도 꽤 많았는데, 어디서 구했는지 일본 전통 의상을 입은 사람도 정말 많았어요.
미국인들은 일본 문화, 일본 음식, 일본 사람, 일본과 관련된 것들은 다 좋아하는 편이에요.
그리고 춤추는 사람도 일본인이 아니라 잔치에 참여한 모든 사람 누구나 참여 가능했어요.
(다 같이 즐기자는 거겠죠? 그래서 미국 애들이 더 좋아하는 듯...)
그래서 제 친구가 자꾸 같이 추자고 하기에 어쩔 수 없이 끌려나갔어요 ㅠ_ㅠ

일본 음식도 팔고, 맥주랑 사케도 있었고요. 테리야끼 버거도 있더라고요. 신기했어요 ㅋ
아! 맞다!! 아사히 맥주도 있었는데, 아사히 맥주는 일본 왜곡교과서에 자금 지원하는 회사 중 하나에요.
전 술은 다 좋아하지만, 아사히는 평생 불매하고 있어요.
이거 보고 많은 분들이 저랑 뜻을 같이해주셨으면 좋겠어요. ^^

본 오도리 행사 안내 in English



위 영상은 어제 (2010년 7월 17일)의 잔치를 어떤 분이 유투브에 올리셔서 퍼왔어요.

아래는 Taiko라는 일본 북 치는 영상입니다.

 
제 블로그에 오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애국심이 끝장나서 한국 잔치도 있나 생각하게 되었어요.
한우리라는 이름으로 페더럴웨이(Federal Way, 시애틀에서 남쪽으로 1~20분?)에서 몇 년 전부터 시행되는 거 같더라고요.
본 오도리는 벌써 70년도 넘은 행사인데 말이죠 ㅠㅠ

그리고 타이코보다 우리나라 전통 삼고무 (한국의 전통춤) 가 훨씬 예쁘더라고요.
 

어쩜 저렇게 유연할까요? 정말 아름답습니다.

아래 영상은 '샤키라'라는 가수가 2009년에 미국 TV Dancing with the stars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삼고무 장면이 삽입된 신곡 (Did It Again) 을 발표한 거에요.
  

아빠가 오늘이 초복이라던데, 몸보신 잘하시고, 시원하게 보내세요~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