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매일 한국에 계신 부모님께 전화하며 얘기할 때

2. 동생이 사람이 먹지 못하는 요리를 만드는 나를 위해 요리해줄 때내가 못하는 일 해줄 때

3. 엄마가 오셔서 요리 못하는 나를 위해 모든 음식을 냉동음식처럼 만들어 냉장고를 꽉꽉 채워주셨을 때

4. 6~7년 정도 얼굴 못 본 친구가 배낭여행간다고 했다가 내가 5월달에 간다고 하니 나 보려고 6월달로 미룰 때

5. 거의 2년만에 스카이프에서 만난 친구의 첫 마디가 안녕도 아니고 보고싶다고 말할 때

열기


6. 미국을 떠난 친구가 꼬박꼬박 엽서 보내줄 때 (전 아무것도 안 보냈음 ㅠㅠ 친구님 미안)

7. 생일을 잘 챙기지 않고 사람들에게 말하지도 않는 나인데 그냥 스쳐가는 식으로 말했더니
기억하고 축하해줄 때

8. 고된 일에 블로그에 소홀했는데 나에게 안부물어봐 주시는 이웃님들이 많을 때

9. 일하고 있는 곳에서 아픈 사람들의 싫은 소리나 짜증을 들으며 내가 왜 이 짓을 하고 있나 싶다가도
미국 할머니가 고맙다며 너무 자기 스타일로 모자 만들어 주셨을 때

10. 지나가던 어린 아이가 내가 신기한 지 빤히 쳐다봐서 웃으며 안녕 했더니 천사 미소 지을 때

11. 운전하다 옆 차에 있는 강아지가 나를 쳐다보길래 안녕~하고 손을 흔들어줬더니 귀를 쫑긋거리며 좋아할 때

12. 정말 비가 자주 오는 시애틀에서 비가 와도 장관이 멋진 곳을 봐서 눈이 황홀할 때

13. 버스 타고 내릴 때 고마워 라고 했더니 운전기사가 손을 크~게 흔들어 주시며 미소지을 때

그래서 저 요즘 행복해요~ 조금 있으면 한국가는데 여기가 벌써부터 그리울 거 같아요.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빌보드 차트 1위: http://www.billboard.com/charts/hot-100?tag=relcharts#/charts/hot-100?tag=relcharts
Far East Movement (줄여서 FM)이 궁금하신 분들: http://www.vop.co.kr/view.php?cid=A00000330023

노래가 기계음이든 뭐든 그저 한국인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에 뿌듯하기만 합니다! 노래 좋은 건 물론이고요.
요즘 라디오에 엄청 많이 들
리는 곡이에요. 신나죠~?
유투브 댓글에 아시아인이라 뿌듯하다고 써놓은 것이 베스트 댓글인데 저도 완전 공감이에요. +_+
잘 보시면 소향이라는 한국 음식점에서 하이트 맥주랑 소주랑 나중에는 막걸리도 나와요. 흐흐~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제가 블로그에 심하게 뜸했죠? 오고 싶었는데 저번 일주일 내내 일만 해서요. ㅠㅠ

일주일에 60시간 일했어요. 덕분에 소중한 제 허리 나갈 판. 흑흑

그래서 쉬려고 컴퓨터 켜고 우아하게(?) 신문 읽으려고 하는데, 야스쿠니 신사에서 당하고 있는 캐나다인 동영상을 봤어요.

저는 유투브에서 봤는데, 영상이 자꾸 없어지더라고요.

증거 1:
http://www.youtube.com/watch?v=DzPmnmcKqT8
증거 2: http://www.youtube.com/watch?v=ttFBB-BsCA8 
증거 3: http://www.youtube.com/watch?v=Mao8FemB-D0

이웃님들, 저 아시잖아요. 애국심;;;; 갑자기 막 화가 나면서 구글에서 동영상 찾으려고 여기저기 뒤졌어요.
(애국심이 아니고 성격 파탄자? ㅋㅋㅋ)

그러다가 어느 이상한 사이트에서 발견했는데 파일을 찾을 수가 없다면서 바이러스 걸렸어요. -_-;;

그래서 블로그에 더 못 왔어요. 저 컴맹이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얼마나 당황했는지 몰라요.

한국은 AS도 싸고 부르면 빨리 오고 그런데, 여기는 인건비도 비싸고 일도 느려터져서요.

다행히 예전에 복구 CD라는 걸 받아놔서 인터넷의 도움을 받아 어떻게 했어요.

문제의 영상이에요.





 
이건 유투브에서 퍼온 원본 영상이에요. 한 35초부터 나와요. 출처: http://blog.daum.net/pkmyung9/61

인터넷 속도가 빠른 분들은 다음 tv 팟에도 있어요. http://tvpot.daum.net/clip/ClipView.do?clipid=27411256


일본 사람이 한 말인데, 민간인 학살하지 않았대요. 이제는
측은하네요. 제대로 된 진실을 모르는 거 같아서요.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