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오기 전에는 요리할 줄 전혀 몰랐어요.
말하기 창피한데 ㅠㅠ 어느 정도였느
냐면요,

수능 끝나고, 엄마 생신이라서 미역국이랑 밥
해 드리려고 했었는데,
마른
미역을 불려야 하잖아요.

저는 그냥 물에 퐁당~ 빠트리면 되는 줄 알고,
아무 생각 없이
미역 불리지도 않고, 물에 씻었고요;


쌀은 흰 쌀이었는데, 씻어도 씻어도 자꾸자꾸 물이 뿌옇기에
물이 투명할 때까지 씻다가 엄마한테 완전
혼났어요 ㅠㅠ
(사실 전 철이 없어서 혼나는 게 일상입니다;;; 장녀인데도 왜 이럴까요?;)


지금은 친구들이 요리 유학 왔느냐고 물어요 -_-;;
그렇게 될 수밖에 없는 게 한국은 나가면 먹을 거 천지인데,

미국은 제 나라가 아니라서 한국 음식보다 다른 나라 음식이 더 많이 보여요.
한식당은 비싸고, 맛도 없고요.

이러니 제가 직접 만들어 먹어야만 해요.
한국 음식은 왜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 겁니까?! ㅠ_ㅠ


김치 안 먹은 지 거짓말 조금 보태서 1년 정도 돼가거든요. 
정말 먹고 싶은데, 김장하려니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더라고요.

사서 먹으면 되지만 제가 굉장히 유난을 떨거든요. ^^;;


2010/05/06 - [생각] - 건강 음식에 대한 집착 증세: 오소렉시아[Orthorexia (nervosa)]

왠지 배추김치보다 양배추 김치가 쉬워보일 거 같아 시작하게 됐어요.
그리고 배추는 구하기가 어려워 (시애틀 한인 마트에서 배추 쉽게 구할 수 있는데, 저는 한인 마트를 잘 가지 않거든요. 특히, H mart 혹은 한아름은 절대 안 가요.)
배추김치 말고, 미국 마트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양배추로 김치 담갔어요.

조리법은
http://s810915.tistory.com/255 언니 조리법 썼고요~
풀죽까지 쑤기는 귀찮아 양념만 했어요;;


사진기가 없어 동생 휴대 전화로 찍었어요. 정말 맛있는데, 맛없게 나왔네요...;


제 동생 손이에요. 전 사실... 양배추 씻고, 자르기만 했답니다;
도대체 누가 언닌지.......... -_-;;

Posted by 불타는 실내화

티스토리 툴바